제1전시관_NY Contemporary 8 @ Seoul 뉴욕
현대미술작가 8인 특별전
 
 
 
 
 

■ 전시개요

○ 전 시 명 : NY Contemporary 8 @ Seoul 뉴욕 현대미술작가 8인 특별전
부 제: 지금 , 여기
뉴욕의 동시대 미술 ‘ 바라보기’와 제대로 ‘들여다 보기’
○ 전 시 작 가 : 그룹전
○ 전 시 일 정 : 2016년 11월 2일(수) ~ 2016년 12월 12일(월)
오 프 닝 : 2016년 11월 4일(금) 6:00pm
(간단한 케이터링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참석예약을 원하시면 11월 1일(화)까지 02)2192-3366으로 연락 바랍니다.
○ 장 르 : 회화, 설치, 사진
○ 전 시 장 소 : 슈페리어갤러리 제1전시관

dissertation explicative exemple Writing A Persuasive Essay Powerpoint homework help work cited pages qualities of a good phd thesis 전시서문

현대 미술의 심장인 뉴욕에서 활동하는 주목받는 작가 8인의 창의적이고 역동적인 전시
<’NY Contemporary 8 @ Seoul : 지금, 여기 뉴욕의 동시대 미술 ‘바라보기’와 제대로 ‘들여다 보기’>는
뉴욕을 기반으로 한 작가와 기획자 그리고 평론가가 함께 모여 그룹전시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한편
뉴욕 컨템포러리 아트의 현주소를 조망하고자 한다.

뉴욕은 동시대 미술의 모든 장르가 경계와 한계를 넘나들며 실험되고 전시되는 곳이다.
이 도시 깊숙한 곳에서 예술가의 성실한 일상이 켜켜이 쌓여 작품이 되고 이제 세상을 향하여 묻는다.

삶과 예술의 본질을 어떻게 바라보는가?

상하이와 뉴욕에 이어 세번째로 서울 그룹전시를 기획한 미쉘김 독립큐레이터는
역량있는 신진작가들과 함께 세계 주요도시의 비영리 공간과 협업하여 전시를 개최해 오고있다.
지난 4월 1일 상하이에서 ‘NY Contemporary 8 @ Shanghai’ 전을 시작으로
세계 미술시장의 허브인 중국과 홍콩의 문을 두드렸으며,
4월 20일부터 뉴욕에서 ‘Stop, Unravel, Absorb -멈춰서서 바라보고 탐색하기-‘ 라는 타이틀로
두번째 그룹전을 열었다. 이 전시는 뉴욕 한국 문화원이 주최한 ‘Call for artists 2016‘ 그룹부문에
최종 선정되었고, 특히 이번 공모에는 아모리쇼의 디렉터이자 아트넷 뉴스의 창립 편집장인
미술 평론가 벤자민 그노시오(Benjamin Gnocchio)로부터 작품성과 기획력을 갖춘 전시로 평가되어
7월 초까지 전례없는 연장전시를 하였다.
이번 서울 전시에는 권이선 큐레이터가 작품평론으로 카다로그 작업을 함께 진행하였다.
미쉘김 독립큐레이터는 내년 봄과 가을 런던과 베를린 등 유럽에서의 전시도 기획하고 있다.

‘NY Contemporary 8@ Seoul’ 의 참여작가는 구본정, 승인영, 연현주, folio/ 이영수?허보석, 이권피터김,
파블로 알바레즈, 박운희, 장호정이며, 작가들은 저마다 다른 삶의 공간과 시간 속에 투영된 다양한 삶의 방식과
경험들을 회화, 펜드로잉, 모노크롬 드로잉, 콜라주, 건축적 설치와 미디어, 사진을 통해서
잘 갖춰진 컨템포러리 미술의 플랫폼을 선보이려 한다.

회화에서는 ‘정글’을 소재로 섞일 것 같지 않은 두 세계, 도시와 맹수를 낯설지만 진지하게 구상화하여
컨템포러리 회화의 담론을 끌어낸 구본정 작가, 하찮은 비닐을 소재로 극대화하여 세밀하고 밀도있게 풀어낸
‘사물에서 사유로’의 장호정 작가, 그리고 창을 통해서 작가의 일상과 잊혀진 기억을 찾아나선 연현주 작가가
참여하고 있으며, 승인영 작가는 개인의 잠재의식과 의식세계를 유기적 관계로 보여주는 치밀한 펜드로잉으로,
남미에서 유년기를 보낸 파블로 알바레즈는 삶의 파편들을 콜라주 기법으로 형상화한 작업을 선보인다.
이권피터김 작가는 나와 너 그리고 우리를 연결하는 소통의 형식들을 모노크롬 드로잉으로,
그리고 folio의 두 건축가 이영수?허보석 작가는 공간과 환경이라는 물리적 조건을 건축적 설치로 형상화하여
작업하였다. 사진작가 박운희는 미술관을 찾는 관객과 그들이 감상하는 미술작품 그리고 공간이 만들어내는
우연을 포착하여 일상이 지닌 환상의 일면을 내러티브로 풀어내어 들려준다.

전시의 주제어인 ‘바라보기’와 제대로 ‘들여다 보기’는 미술의 가장 핵심 언어이며 출발점인 동시에
미술행위의 전 과정을 나타내는 동사이기도 하다. 의식적인 행위로서 ‘바라보기 ‘그리고 눈에 들어오는 것을
체득해 내는 ‘들여다 보기’, 이 일련의 과정을 통해 작가는 예술과 삶의 본질을 어떻게 바라보고 탐색하며
체득하고, 예술이라는 언어로 풀어낼 것인가를 고심한다.
욕망과 좌절 기쁨과 슬픔 분노와 희망 소통과 관계의 어려움… 새로운 시도들.
관람객은 작품 앞에 서서 다시 바라보고 들여다 보는 동사의 과정을 따라가고 반복하게 된다.
그 여정 가운데 작가가 고민하고 사유한 삶과 예술의 접점 어딘가에서 만나게 되며 공감하고
비로소 자신을 조우하게 되는 것은 아닐까? 예술의 본질은 작가와 세계 그리고 관람객 사이에서 일어나고
마주쳐야 하는 관계인 것이다. 제대로 들여다 보아야만 보이고 만져지고 느껴지는 것들.
미술사가 곰브리치(E.H.Gombrich)의 말대로 “미술이라는 것은 사실상 존재하지 않는다.
다만 미술가가 있을 뿐이다.” 작가의 작품너머를 사유하고 통찰할 수 있는 이번 전시를 통해
또하나의 인문학적 동시대 미술의 담론을 기대해 본다.

■ Artist CV

 

see url provides prewriting and revision advice, as well as interactive graphic organizers that allow students to generate and organize their 1.구본정/ BONJEONG KOO
홍익대에서 회화 전공(BFA), 드류 신학대 석사(MD).
’Stop, Unravel, Absorb’(2016 뉴욕),’
NY Contemporary 8@Shanghai’(2016 상하이),
Gold Horn’(2015 뉴욕),
‘Arrogance&Prejudice’(2013 서울) 등
다수의 개인전 및 ‘Epilogue’(2015 미국),
‘Opsis Artists Group Show’(2013 한국) 등
다수의 그룹전 참여.
La Mer Korea Cosmetic Co(2013 한국),
Art Collaboration을 비롯 제일모직 본사,
Drew University, Paradigm Art NY,
JW Marriott Hotel Seoul 등에 작품 소장.

구본정 작가는 구상회화의 형식을 빌어서
삶과 예술의 본질을 진지하게 파고든다.
대담하고 능란한 붓질 너머로 작가가 천착해온
의미있는 고민과 성찰의 시간이 그대로 우리에게
다가온다. 낯설고도 상이한 이미지들은
서로 분리되기도 하고 서로를 향해 팽창하고
확장되어 한편의 서사를 완성해 낸다.
섞일것 같지 않은 두 세계, 거대도시 뉴욕과
맹수를 극명하게 그리는 과정은 적자생존의
원칙만이 존재하는 서로 다른 정글을 하나의
유기적인 관계안으로 접목하는 시도이자
작가의 바람이 아닐까.
이렇게 두 세계는 절박하게 서로에게 다가서며,
유유자적 우리에게 그 시선을 향하고 있다.
맹수의 포효가 아닌 처연한 시선으로.

All students want to get only A+ but not all of them ready to spend their time on study. If you one of that busy student you can always Write Essays Online. 2.승인영/ INYOUNG SEOUNG
홍익대에서 조각전공(BFA).
’Stop, Unravel, Absorb’(2016 뉴욕),
’NY Contemporary 8@Shanghai’(2016 상하이),
‘Heliotropic’(2016 샌프란시스코),
’Sojourner’(2015 뉴욕),
’The Unconscious Mind’(2014 뉴욕) 등
다수의 개인전과 ‘Wow’(2015 뉴욕),
’AKAA’(2015 뉴욕)등 다수의 그룹전시 참여.
‘Art is Me Art is You’
(2015 부룩클린 덤보 아트 페스티벌),
Scope NY(2015), Scope Miami(2014),
KIAF(2014 서울),
South Hampton Art Fair(2014 뉴욕) 등을
포함한 다양한 국제 아트 페어 참가.

승인영 작가의 펜드로잉은 개인의 잠재의식과
의식세계의 상호 관계를 차근히 짚어나가는
치열한 작업이다. 인간의 무의식에 잠재되어 있는
욕망과 그 움직임을 따라, 말이나 글로는
표현될수 없는 억눌린 감정들을 의식세계로
꺼내오는 긴 여정이다.
의도하지 않은 하나의 점을 출발한 선은 길이와
깊이를 달리하면서 의식의 흐름을 따라
서로 교차되고 무심히 지나치기를 반복하며
온전한 하나의 전체를 구축해 나가고 있는 것이다.
그의 선들은 생명의 운동력과
시어의 운율을 내포한 것처럼 읽혀진다.
작가는 공동체 안에 개체로서만 존재할 것 같은
개인의 욕망들 사이의 간극을 메우고
확장시켜 나가며 세계의 본질을 그의 캔버스에
고스란히 투영하고 있다.

Best professional online essay writer company is at your service. . Buy essay http://www.faisem.es/?dissertation-writing-an-abstract online at professional essay writing service. 3.파블로 알바레즈 /PABLO ALVAREZ
로드 아일랜드 스쿨오브 디자인(RISD)에서
일러스트레이션 전공(BFA),
시각미술교육 석사 (MAT),
뉴욕시립대에서 시각예술(MFA) 석사.
’Stop, Unravel, Absorb’(2016 뉴욕),
’NY Contemporary 8@Shanghai’(2016 상하이),
‘Re-illumination’(2015), ’Shared Spaces’(2013) 등
다수의 개인전과 단체전에 참가.
뉴포트 아트 페스티발 공로상(2010),
Presidential Scholar 펠로우쉽(RISD 2002-2003) 등
다수의 수상 및 ‘The Art of Latin Heritage’(2010),
’The Art of Immigrant Experience’(2010)
다수의 출판.

남미에서 유년기를 보낸 작가는 삶과 기억의 편린들을
채집하여 일련의 콜라주 구성 기법을 차용한
작품을 완성해낸다. 장소와 사람 그리고 일상의 조각들을
기록하고 모으고 시각화 하면서 다양한 미디엄과
테크닉을 실험하기도 한다.
작가는 이미지들을 재배열 함으로서 자신의 삶 만큼이나
풍성한 이야기를 통해 관객과 소통하기를 주저하지
않는다. 주목할 것은 쓰고 버려진 수많은 캔들을
수거하고, 캔의 표면을 긁어내고 펴고 자르고
철사로 연결하는 일련의 과정을 거쳐 캔버스를 대신해
사용한다는 것이다.
“콜라주 메이킹(collage-making)이야말로
작가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의미있는 표현양식이며
작가 자신이다.” 라고 파블로 작가는 강조한다.

http://www.reorganizare-judiciara.ro/?money-cant-buy-happiness-essay - The Leading Paper Writing and Editing Help - We Help Students To Get Secure Assignments With Discounts Online Academic 4.장호정/HOJUNG JANG
서울여대에서 회화전공(BFA), 숙명여대에서
회화 석사(MFA),
현재 박사과정.
’Stop, Unravel, Absorb’(2016 뉴욕),
’NY Contemporary 8@Shanghai’(2016 상하이),
마니프(2016 서울), ART BUSAN(2016),
‘사물에서 사유로’(2015 한국)를 포함
다수의 개인전과 Art Factory 대안공간 LOOP (2015),
New York Town Hall Museum (2015 미국) 등
한국과 미국에서 다수의 단체전 참가.
ASYAAF 선정 100인 예술가상(2015) 수상.

장호정 작가는 아무도 시선을 주지 않는
‘하찮은 비닐을’을 소재로 극대화 하는 작업을 통해
사물의 재현을 넘어선 사유의 세계로 우리를 이끈다.
사물에서 사유로… 쓰임을 다한 비닐의 주름을 가다듬고,
주름의 흔적을 따라 세밀하고 정갈하게
빛을 입히는 과정은 우리가 주변의 세계를 인식하고
성찰하는 그것과 많이 닮아 있는 것이다.
그리고 이 하찮고 구겨진 비닐은 다시 세상과
우리에게 찬란하고 가슴 설레는 빛을 발한다.

Enjoy professional writing options offered at our Application Essay Writing Reflective 24/7. Order your paper now or use one of the samples offered for free. 5.이권피터김/PETER YIKWON KIM
SMU에서 회화 전공(BFA),
유펜대학(University of Pennsylvania)에서
회화와 미디어 석사(MFA).
유펜(Upenn)에서 수년간 조각과 회화 강의.
’Stop, Unravel, Absorb’(2016 뉴욕),
’NY Contemporary 8@Shanghai’(2016 상하이),
’Tiffany Blue & Black’(2014 미국) 등
다수의 개인전과 Mercedes Benz Financial Service 주최
그룹 프로젝트 시리즈 ’Experiencing Perspective’
(2013-2014) (2014-2015) 선정.
‘Art is Me Art is You’
(2014 부룩클린 덤보 아트 페스티발)에서
아트 디렉터와 큐레이터로 참가하는 등
다수의 퍼블릭 아트 프로젝트를 수년간 진행해오고 있다.
현 ‘닉슨 뮤지움 & 라이브러리’
수석 전시담당 아트 디렉터.
부에노 파크시티 시의희 예술위원.

퍼블릭 아트 프로젝트 ‘ ART is ME, ART is YOU ‘를
6년간 미국의 주요 도시에서 진행하고 있는 이권피터김
작가는 나와 너 그리고 우리 사이의 간극을 메워줄
소통과 대화에 주목하는 작가이다.
최근의 그의 부조와 설치 작품에 명명한
일련의 작품 제목 (conversation in blue series,
conflict zone, three generations in dialogue,
3 ways of conversation 등)들은 작가가 얼마나
설득력있게 그의 성실한 관객들에게다가가고 있는지
설명해 준다. 서울 전시에는 작가 자신의 어린시절을
회상하며 떠오르는 단상들을 단어와 문장으로 쓰고
지우기를 반복하며 이미지화한 모노크롬드로잉시리즈
(the 4th generation- sanctification series)를
선보일 예정이다.
아크릴 물감위에 6B 흑연을 무겁게 얹어
시각적 질감의 변형을 시도하는 한편,
미니멀한 회화적 구성양식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With our http://comagape.com/writing-my-paper/ UK, You will get your Ph.D. dissertation written perfectly. Our experienced and professional Ph.D. Dissertation 6.Folio
뉴욕시주최 ’2016 City of Dreams Pavilion’당선
남산동 멀티샵 설계(2016),
안동호텔 설계(2016), 인사동 차없는 거리
인사마루 설계(2015 포브스 코리아 복합문화공간
대상 수상), L-HOUSE 설계(2015),
’Stop, Unravel, Absorb’(2016 뉴욕),
‘NY Contemporary 8@Shanghai(2016 상하이)’
그룹전 참여.
enter, buy pgce essays, essay writing service cheapest | Complete set of services for students of all levels including academic 이영수/YOUNGSU LEE
하버드대 건축학 석사
(Master of Architecture degree). 뉴욕 SOM,
도쿄 Sou Fujimoto Architects,
도쿄 Satoshi Okada Architects,
뉴욕 CZS에서 건축 실무. 현 Folio 파트너로
다양한 도시의 건축을 유연함과
자유로운 컨셉을 투영하면서 만들어
나가고자 하는 젊은 건축가.
Are you looking for dissertation help online? You can hire professional thesis and dissertation writers from our http://jahanpardis.com/?organizational-behavior-essays. 허보석/BOSUK HUR
하버드대 건축학 석사
(Master of Architecture degree
with faculty design award). SOM Chicago,
Space Group Seoul에서 건축 실무.
Stanley Saitowitz/Natoma Architects의
프로젝트 디자이너를 거쳐 현 Folio의
파트너이자 아이오아 주립대에서 교수로 재직.

뉴욕시가 주최한 City of Dreams Pavillion 2016
공모에 선정된 이영수 허보석 두 건축가의 작품은
새로운 건축적 실험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하였다.
당선작 ‘Hanger Barn’ 은 재활용 옷걸이를 활용해
모듈을 구축하고, 철거후 다시 조명,가구,
green wall 로 재조립해 사용할수 있는 지속가능한
디자인에 촛점을 맞춘 설치 작품이다.
이미 존재하는 환경(existing context)과
새로운 공간(new context) 사이를 구분짓는
‘경계선’에 대한 해석을 시점으로 설치물의 해체와
재정립의 과정을 통해 물리적 공간 이면에
내재하는 다양한 관계에 주목한다.

The Fastest Online http://www.recreative.sk/?research-papers-poetry. Trusted By 3000+ Corporate Clients. Start in 30min. 12 hours delivery. From 29 $/hr. 7.연현주/HYUNJOO YEUN
성신여대에서 회화전공(BFA),
SAL(Students of Art League) 수학.
’Stop, Unravel, Absorb’(2016 뉴욕),
’NY Contemporary 8@Shanghai’(2016 상하이),
‘Window’ (2015 미국) 개인전을 비롯
’Re-illumination’(2015 뉴욕),
‘ELYH’(2014 로스엔젤레스), ‘Variety’(2014 뉴욕),
‘Lalala small people, big exhibition’(2014 뉴욕),
‘Dual Exhibition’(2013 뉴욕) 등
다수의 2인전과 그룹전시 참여.
Affordable Art Fair NY(2014), KIAF(2014) 등
다수의 국제 아트페어 참가.

연현주 작가의 창이 있는 추상은
반복되는 일상이 있는 곳이다.
소소한 삶이 그대로 숨쉬고 있는 일상의 공간인
창을 통해 작가가 보고 느끼는 것,
그리고 갈망하는 것들을 때로는 진지하게 때로는
그저 무심하게 그려간다. 잊혀진 꿈과 기억을 찾아나선
작가의 여정이 이제 한 모퉁이를 돌았다.
창가에 기대어 있던 빛의 앵글은 완만해 지며
이야기는 유쾌하고 온유한 빛을 발한다.
더 많은 세상의 이야기를 포용한 너그러운 창이
우리를 향해 문을 활짝 열고 다가오고 있는 것이다.

8.박운희/UNHEE PARK
SVA(School of Visual Art NY)에서
사진과 미디어 석사(MFA),
International Center of Photography에서 수학.
‘Impulse’ Chashama Gallery에서 비디오 아티스트,
뉴욕 이정진 스튜디오에서 어시트턴트로 활동.
’Visitors’(2015, 2011 뉴욕), 다수의 개인전과
‘Art blossom’(2016 뉴욕),
‘Greenpoint Open studio program’(2016 뉴욕),
‘Art is me, Art is you’(2014 뉴욕),
브룩클린 덤보 아트 페스티벌 ,
‘Interlogue’(2014 뉴욕) 등 다수의 그룹전 참가.
Spectrum Art fair(2014), 아트 바젤 마이애미를 비롯해
다수의 국제 아트페어 참가

박운희 작가는 미술관과 그곳을 방문하는 관람객 그리고
그들이 멈춰서서 응시하는 미술작품 사이의 관계를
그의 사진 속에 담담하게 담아낸다. 그리고 이 우연을
회화적 사진작품으로 풀어내어 일상이 지닌
환상의 공간으로 승화시킨다.
명화 앞에 서성이는 관객을 포착하여
우연의 순간을 완성하고 이미지의 섞임과 헷갈림을 통해
작품을 구성한다. 이 이미지들은 우리가 깊이 바라본
매일의 삶과 맞닿아 있으며 그 이면에 잠재되어 있는
작가의 상상과 서정을 읽어주고 있다.